Serpentine Gallery Pavilion 2015, Selgascano



매년 런던의 여름을 기다리게 라는 또하나의 이유.

작년에 이어서 올해에도 Serpentine Gallery의 Pavilion을 직접 보고 왔다.

2014년 Smilzan Radic의 파빌리온 리뷰 -  2014/07/13 - Serpentine Pavilion 2014와 Abramović의 퍼포먼스



올해에는 스페인의 Selgascano가 선정되었다. Selgascano는 마드리드에서 함께 공부한 José Selgas와 Lucía Cano 두 사람의 이름을 땄다. 

같이 일하는 Luis로 부터 셀가스카노를 처음 알게 되었고, 그들의 런던 사무실 겸 레스토랑이 우리 회사와 아주 가깝기도 하다.


José Selgas와 Lucía Cano / 런던 오피스 / 스페인 오피스

©Selgascano



The serpentine Gallery Pavillon 2015, Selgascano



...

The Pavilion is an amorphous, double-skinned, polygonal structure consisting of panels of a translucent, multi-coloured fluorine-based polymer (ETFE) woven through and wrapped like webbing. Visitors can enter and exit the Pavilion at a number of different points, passing through a ‘secret corridor’ between the outer and inner layer of the structure and into the Pavilion’s brilliant, stained glass-effect interior. 

..

Serpentinegalleries.org


© Steven Kevin Howson


서펜타인 파빌리온은 올해 15주년을 맞았다. 

15년 전 후원의 밤 행사를 위해 자하 하디드의 파빌리온이 처음 만들어졌던 것을 시작으로 매년 이루어지고 있다. 

서펜타인 파빌리온의 첫 스페인 건축가이고, 건축가에게도 이 파빌리온은 영국에서의 첫 구조물이다. 

올해의 파빌리온 건축가로 선정이 되려면, 영국에 프로젝트를 완성한 적이 없는 건축가이어야 한다. 그것이 서펜타인이 만든 선정 조건이다.

하지만 그들의 사무소 겸 레스토랑은 파빌리온 공개 한참 전부터 이미 사용이 되고 있었다. 

서펜타인 측에 따르면, 올해의 건축가로 선정될 때는 완공 전 이었고 선정 된 후에 완공이 되었다고 한다. 어째든 이걸로 별 태클을 거는 사람은 없나보다. 

우리나라에서는 젊은건축가상 수상자 중에 자격을 충족하지 못하는 팀이 있다고 말이 나오던데....



SONY | SLT-A57


셀가스카노는 켄싱턴가든에 파빌리온을 만들기 위해 어떤 구조와 재료를 써야할지 고민했고 방문자들이 구조물, 반투명, 그림자, 빛, 형태, 민감함, 변화, 놀라움, 색 그리고 재료를 통해 건축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여러 출입구, 이중외피, ETFE라는 합성화합물을 재료로 다양한 색깔과 불규칙적인 형태를 만들어서 그 경험을 주고자 했다



마침 우리 사무실에서 매달 진행하는 이벤트가 파빌리온이 일반에 공개되는 날과 같아서, 소장님께 이번달 이벤트로 Kensington Gardens 피크닉을 제안했다. 

기쁘게도 소장님께서 승낙을 하셨고, 우리는 평소보다 일찍 업무를 마무리한 뒤 다함께 켄싱턴가든으로 갔다.

날씨도 피크닉을 하기에 딱이었다.



SONY | SLT-A57


SONY | SLT-A57


SONY | SLT-A57


SONY | SLT-A57


파빌리온 내에 카페가 들어가야 한다는 것은 설계조건에 포함되어 있다. 이 카페는 Serpentine의 큰 수입원 중 하나.


SONY | SLT-A57


SONY | SLT-A57


SONY | SLT-A57


작년에는 남자아이들이 신나게 뛰어다니다가 넘어지기도 하고 했는데, 올해는 여자아이들이 뛰어다니고 있었다. 올해는 특별히 위험해 보이는 곳은 없었다.


SONY | SLT-A57


SONY | SLT-A57


작년 스밀한 라딕의 파빌리온의 개념을 어느정도 계승했다고 했다. 외부의 공원을 향해 방출시키는 듯한 이 형태도 작년과 꽤 닮은 모습이다.


SONY | SLT-A57


벌써 테잎이 풀어진 모습도 보이고..


SONY | SLT-A57


반투명임과 동시에 빛을 반사하기도 한다. 빛의 놀이터라는 표현도 어울릴 것 같다.


SONY | SLT-A57



서펜타인 갤러리의 주장에 다르면, 그들의 행사가 전세계에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건축디자인전시로 열손가락에 든다고 한다.

일단, 런던에서 열리는 많은 이벤트 중에서도 서펜타인의 파빌리온이 상당히 주목을 받는 것은 사실이다. 

Time Out 런던의 여러 이벤트를 소개하는 잡지와 사이트에서 서펜타인 파빌리온은 꽤나 비중있게 다루어진다.

파빌리온은 그 성격 상 한정 된 기간에만 볼 수 있고, 매년 여름 새롭고 실험적인 형태로 설치된다. 덕분에 맑은 날씨에 나들이를 계획하는 사람들에게 꽤 매력적이다. 

건축계에서만 기다리는 이벤트가 아니라는 점이 서펜타인 파빌리온이 더욱 주목받으며 지속될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다.

흔히 볼 수 없는 형태이기에, 파빌리온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는 사람도 많이 볼 수 있었다.



현대국립미술관 X 현대카드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


©Bosim


우리나라에서 서펜타인 파빌리온과 유사한 이벤트라면, 국립현대미술관과 현대카드의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을 들 수 있겠다. 규모나 완성도 등 서펜타인 보다도 뛰어난 점이 많다. 

다만 서펜타인은 런던이라는 세계적 메트로폴리탄이 전세계 건축가를 대상으로 한다는 점,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은 한국의 젊은 건축가를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국립현대미술관의 이벤트도 앞으로 영향력이 커져서 세계 건축계가 우리의 젊은 건축가에 주목할 수 있는 행사가 되었으면 좋겠다.


작년 문지방의 신선놀음이 꽤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하는데, 올해 SoA의 작품도 기대가 된다.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과 작년 문지방의 작품에 대해 잘 정리가 된, 이웃 블로거 Bosim의 글을 링크 한다.





SONY | SLT-A57


파빌리온이 일반에 공개되기 전, Archidaily 등 을 통해 파빌리온이 완성된 모습의 사진이 올라왔었다.

그리고 상당한 악플이 달린 것을 보았다. 악플의 내용은 대게가 보기에 너무 저렴해 보이고 허접하다는 것이었다.

당장에라도 변경을 하지 않으면 혹평을 면치 못할 것이고, 영국에서의 프로젝트가 이것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는 협박아닌 협박도 있었다. 도대체 어떤 위치에 어떤 자격을 갖춘 사람이기에 그런 소리를 하는지 모르겠다.


렌더링 이미지와 재료만 공개 되었을때도, 저렴한 재료때문에 가치가 없어보일거라는 예상이 있긴 했다.

임시구조물이고 실험적인 파빌리온에서 왜 저렴한 재료에 대한 거부감을 갖는지, 그리고 더 비싼 재료를 써야 한다는 주장을 할 수 있는지 다소 이해가 되지 않는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서펜타인의 파빌리온이 운영되는 것을 보고, 셀가스카노의 파빌리온을 직접 보고 온 나의 감상은 이렇다.

그냥 놀이터같고, 다소 장난스럽다는 느낌은 있다. 그리고 비닐하우스와 거의 유사한 재료와 구법이다보니 햇빛이 쨍쨍할때는 내부가 상당히 덥다.

건축적으로 아주 심도있는 고민이나 이야깃거리가 있는 것은 아니다. 실험적인 시도에 중점을 둘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이것도 전혀 없었던 건축적 실험은 아니다.


공원 속에서 다양한 색깔을 가진 비정형의 형태가 내려앉아있고 그 안에서는 형형색색의 빛이 공간을 감싸고 있어서 이것은 비일상적인 경험이 되고 그들의 렌더링이 주는 느낌과 같이 동화적이고 비현실적인 느낌이 강하다. 

스테인드 글라스와 유사한 효과를 내는 내부 공간은 마치 팝스타의 뮤직비디오 촬영 스튜디오에 있는 듯한 기분이 들기도 했다.

아주 훌륭하다고는 못하겠지만, 썩 나쁘지 않았다. 개인적 순위를 매겨본다 작년보다는 나은 것 같다. 스밀한 라딕은 요즘 뭐하려나.


서펜타인 갤러리의 홈페이지에서는 셀가스카노가 이번 파빌리온을 위해 만든 스터디모형도 판매하고 있다.

한시적으로 설치 될 파빌리온을 위해 만들어진 세상에 하나뿐인 모형이긴 하지만...

저걸 100파운드(17만원)가까운 가격에 판다니.... 돈이 좀 있는 사람이라면 별로 비싸게 생각하진 않을 듯 하다. 분명 몇달 후 부터 먼지가 쌓이겠지만. 

혹시 아는가, 셀가스카노가 지금의 자하 하디드만큼 잘나가는 건축가들이 될지?! 


어째건, 서펜타인 갤러리는 매년 파빌리온을 만들어서 그들의 갤러리가 전세계에 홍보되고 후원도 받고 카페로 수익금을. 게다가 올해는 한정판 모형까지 판다.

선정된 건축가는 이름을 널리 알리고 실험적인 구조물까지 만들어 볼 수 있다.

대중은 비일상적 건축디자인에 대경험과 판단의 기회를 갖다. 그리고 이런 다양한 디자인에 노출 된 대중은 디자인에 대한 안목도 높아질 것이다.

새로운 건축, 디자인, 예술 행사가 많이 열린다는 이 점이 런던이 부러운 가장 큰 이유다.


내가 모두까기이긴 하지만 딱히 깔게없다. 아키데일리의 악플을 본 뒤로 감싸주고 싶은 감정이 생긴 것 같다.

어쩌면 이날 날씨가 너무 좋았던 덕에, 기분 탓인지도 모르겠다. 


SONY | SLT-A57


파빌리온을 다함께 본 뒤 맥주, 와인과 함께 피크닉을 즐겼다. 


SONY | SLT-A57


런던의 여름은 정말이지 천국이다ㅜㅜbb



Posted by Archist _Teo 트랙백 0 : 댓글 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archist.kr _0Fany 2015.06.28 12:53 신고

    무엇보다도 마지막 뒤에 두장의 사진이 너무 좋다... 마지막 사진은 소녀감성인가? ㅋㅋ 사실 서펜타인은 작년부터 뭔가 슬슬 유아틱해진것 같았음. 고인돌에 이어 어린이집 놀이방과 같은 이미지의 이번 갤러리... 근데 내부에서 주는 공간감은 다소 신비스럽다는 점이 가보지 않은 사람은 모를 것 같으나... 또 날씨가 여름인지라 실내가 더울것 같아 쾌적한 환경은 아닐거 같음. 허나 여러개의 개구부가 공원의 길을 그대로 포용해서 마지막에 라운지로 모우는 개념은 왠지 탁월한 것 같음. 몇가지 시각적인 체험을 와보지 않고는 경험할 수 없는 풍부한 공간일 것이라고 판단되네. 이 작품은 누가 살지...?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archist.kr Archist _Teo 2015.06.28 17:22 신고

      2013년에 Fujumoto 작품이 꽤 괜찮았을 것 같은데, 실제로 못봐서 아쉬워요. 형은 봤죠??ㅎㅎ
      올해는 친구와 함께 한번쯤 더 가고싶다는 생각이 들고, 내년에 선정될 파빌리온이 벌써부터 궁금해 지네요ㅋㅋㅋㅋㅋ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archist.kr _0Fany 2015.06.28 22:53 신고

      13년도 후지모토 파빌리온은 작품하나로 자신을 알리는 엄청난 계기였다고 생각될 정도로 괜찮았지 자주 놀러가~ ㅋㅋ 거기 공원자체도 너무 좋던데 ㅎ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bosim.kr 보심 2015.07.06 18:22 신고

    워우 사진이 짱짱하군 - 역시 맥주도 빠지지 않았고 ㅋㅋ 내 블로그도 링크가 *.* 올해 SoA 작품도 좋더라! 그나저나 SoA는 건축사 자격증이 없어서 문체부에서 수상한 젊은건축가상으로 곤혹을 치르는 것 같던데.. 어찌될 지 모르겠네. 건축사 자격증을 가진 팀으로 참여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되었다는데, 명확치 않은 부분이었나봐. 애매하게- 건축사, 건축가 한국 건축계에서 쉽게 풀리지 않을 것 같다. 서펜타인 파빌리온포스팅에 왜 이런 이야기가 나왔는지는 모르겠어. ㅋㅋ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archist.kr Archist _Teo 2015.07.06 22:02 신고

      페이스북에 한 클럽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되서 여러 주장과 언쟁이 오고가고 있더라. SoA는 자격문제 뿐 아니라, 연줄로 상을 받은게 아니냐는 의혹까지 받으면서 지금까지의 명성이 단순히 실력만으로 얻게된게 아닐 수도 있다는 의혹이 덧씌워질 위험도 있어보이는데.. 어찌됐건.. 우리나라의 건축사, 건축가 문제는 정말 답답한 문제야.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archist.kr Archist _Teo 2015.07.06 22:15 신고

      건축사라는 자격을 시험을 통해서건 뭘 통해서건, 일정한 자격을 갖추어야 한다는데에는 동의하는데. 지금과 같은 건축사 제도 아래에서라면, 건축사들이 라이센스 없는 건축가를 비하하고 건축가로 인정하지 않으려는 태도가 옳지 않다고 생각해. 연간 배출되는 건축사의 수를 조절하고 자신들의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서, 그리고 나는 이만큼 고생해서 땄는데 너희는 왜 자격증도 없이 건축을 하려는 거야. 정도로 밖에 안보여.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 라이센스를 취득 하는 것은, 건축가로서 갖춰야 할 도덕적 의무감이나 자질, 전문성을 판단하기에 부족하거나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해.
      졸업만 하면 라이센스가 나오는 스페인 등의 나라보다, 우리나라의 부실공사로 인한 사고가 훨씬 많다는 것도 참 웃기고 말이야. 몰론 그게 건축사의 라이센스와만 얽힌 문제는 아니지만.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archist.kr Archist _Teo 2015.07.06 22:16 신고

      졸업만 하면 라이센스가 나오는 나라도 있고,
      영국은 절차상으로는 우리나라와 거의 유사한데, 이 나라에도 라이센스가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이 이렇게까지 날을 세우고 싸우는 건 못본 것 같은데 말이야. 여긴 유럽 다른 국가에서 라이센스를 받은 것에 대해서도 부분적으로 인정을 하고 있는데.. 영국의 사정이 어떤지도 좀더 알아봐야겠어.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bosim.kr 보심 2015.07.07 10:32 신고

      영국에 토마스 히더위크의 경우를 보면 좋을 것같아. 아티스트 기반으로 활동했지만 점점 영역을 건축으로 확장해 상하이 엑스포에서는 영국관을 디자인하기도 했잖아- 당시에 영국 내에서도 말이 많았던 것같은데.. 아무튼 그는 어엿한 글로벌 아키텍트 같아보여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archist.kr _0Fany 2015.07.07 12:38 신고

      건축가 아니였나.... 개인적으로 헤더윅은 전체적으로 건축보다는 건축을 아티스트화 시키는 영역을 구축해나가는 것 같음. 그만큼 대중들한테 호응도도 높고 신선한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되는데... 이사람에게 당신 건축사 있어? 이러면 좀 웃기겠다... 당신 RIBA있는가? ....헤더윅은 웃겠지 없는데 어쩌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