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가 유명 건축가를 초청하는데 발벗고 나섰다. 


지난 29일, 대구시는 안도 다다오의 설계로 대구 두류공원 부지에 '이우환 미술관'을 완공하기 위한 기본 설계안을 발표했다. 

‘대지와의 대화’라는 주제로 안도 다다오가 직접 발표한 이 미술관은  9월까지 설계를 끝낸 뒤, 2016년 완공 될 예정이다.




그리고 오늘(4월1일) 대구시에서 대규모의 건축 프로젝트를 깜짝 발표했다.

올해의 프리츠커 수상자로 선정된 시게루 반 과 함께 진행하는 대형 프로젝트가 그것이다.


[프리츠커상과 시게루 반에 대해서는 이전 포스트 참조 : 2014 프리츠상 수상 시게루 반(Shigeru Ban)]



대구 신천변에 계획되는 이 프로젝트는 대구역 동편의 낙후된 칠성시장 일대를, '지속가능한 친환경 대구'의 이미지로 탈바꿈 시킨다는 계획이다.

태양광에너지와 빗물저장시설 등의 친환경설비로 지어질 이 건물은 완공시 잠실 롯데월드타워 다음으로 높은 건물이 된다.



프리츠커상 수상 이후 발표한 그의 첫 프로젝트인 만큼, 전세계의 시선이 주목되고 있다.


그리고 오늘은 4월 1일 만우절이라는 것 역시 주목해야할 사실이다.






시게루 반의 프로젝트는 2003년 중국 Tianjin에 계획했던 실현되지 않은 프로젝트의 이미지입니다.

http://www.shigerubanarchitects.com/works/2003_haihe-square-and-helping-road-area/index.html

안도 다다오의 '이우환 미술관'은 사실입니다.

http://www.idaegu.com/?r=home&c=6&uid=290016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rchist _Teo 트랙백 0 : 댓글 1

 

 

프리츠커 건축상(Pritzker Architecture Prize) 이란?

 

프리츠커 건축상은 미국의 세계적 호텔체인 하야트 재단(Hyatt Foundation)이 건축예술을 통해 인류와 환경에 중요한 공헌을 한 뛰어난 건축가를 표창하기 위해 1979년 제정한 상이다. 이 상은 건축 분야에서 가장 권위를 인정받고 있으며 '건축의 노벨상'이라고 불린다. 프리츠커 건축상의 수상자는 $100,000의 상금과, 표창장, 청동 메달을 받게 된다. 후보를 추천할 수 있는 자격에는 제한이 없으며 수상자는 국제 배심원들에 의해 비밀리에 실시되는 투표에서 선정된다. (출처 시사상식사전)

 

2012년 중국인 건축가 왕슈부터 2013년 일본인 건축가 이토 토요 올해도 아니나 다를까 일본인 건축가인 시게루 반이 수상을 하였다.

왕슈는 자신의 건축을 보여주기 위한 지역에 대한 집요한 연구와 실험을 통해서 지역성에 대해서 다뤘다고 하면, 작년에 수상을 했던 이토 토요는 최근에 보여주었던 이재민 쉼터인 '모두의 집'을 제안하는 사회적 건축가로서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서 이야기 했다. 사실 그의 건축 작업들은 그만의 건축 어휘를 가지고 응용하기 보다는 항상 새로움에 대한 집념을 통한 변화와 진화된 모습으로 건축계에 신선한 이슈를 던져왔지만, 이번에는 건축이 아닌 건축가의 책무에 대한 대표적인 작업을 통해 프리츠커 상을 수상하는데 더욱 마땅하다고 생각된다.

 

2014년 또한 프리츠커 수상에는 건축가의 책무라고 생각되는 사회적 건축가의 역할을 잘 이행하고, 언제든지 그는 기존의 건축가의 책임인 질서보다는 사회적 기여에 대한 그리고 자연재해를 통한 건축가의 치료를 위한 자신의 건축적 방법을 통해서 제안을 해왔다. 그는 전세계 어디든 자신이 있어야 마땅할 곳에는 임시로든 영구적으로든 사람을 돌보기 위한 건축을 지어왔다.

 

사용자에 의해서 임시건축이 영구적으로 사용되는 모습을 보며, 건축행위의 의미 뿐만아니라 건축물의 공간 조차 아름다운 작업이었다고 생각된다. 그는 건축이 정말 누구에게 필요한지에 대해서 잘알고 있으며, 누구보다도 합리적인 방법으로 최적의 결과물을 보여줬다.

 

그는 수상소식을 들은 뒤에도 "영광스러운 상을 받은 만큼 더욱 주의깊게 내가 집을 지어주는 사람들의 말을 듣고, 재난구호작업을 하려 한다."며 "지금까지 해온 일을 계속하면서 또한 커나가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그의 겸손함과 그의 건축관이 느껴진다.

 

건축가가 꼭 공공을 위해 혹은 사회적 약자를 위한 자신의 능력 혹은 기회를 통해 필수적으로 활동을 해야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적어도 전세계에 있는 건축학과 학생들에게 많은 교훈을 주는 선생님의 입장으로서 2013년 수상자인 이토 토요와 올해 수상자인 시게루 반은 착한 건축의 답을 보여준다. 하지만 가장 좋은 것은 더이상 이들이 임시주거지를 지을 일이 없기를 바랄 뿐이다.

 

2013년 5월 TEDxTokyo 에서 시게루 반(Shigeru Ban)이 발표했던 'Emergency shelters made from paper' 에 대한 강연을 본다면 더욱 그를 이해하기 쉬울거라 생각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_0Fany 트랙백 0 :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