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Y | SLT-A57

이른 새벽, 런던 Whitechapel에서 버스를 타고 Stansted 공항으로 향했다. 이젠 새벽에 버스를 타고 스탠드스테드 공항을 가는 일이 꽤 익숙하다.

자주 만나는 친구가 나와 비슷한 시간에, 그것도 같은 공항에서 오스트리아 가는 비행기를 타게 되어서 잠깐 공항에서 함께 시간을 보낸 뒤,

부랴부랴 German Wings의 비행기를 타고 뒤셀도르프 국제공항으로 갔다. 조종사가 비행기 추락시킨 그 저먼윙스 맞다...


저먼윙스가 라이언에어 보다는 비싸지만, 뒤셀도르프 국제공항으로 가기 때문에 시내로 접근하기에 더 편리하고 셔틀버스 요금도 안들어서 오히려 교통비는 절약되었다.

라이언에어는 비EU국가 시민은 온라인 체크인을 했더라도, 공항 창구에서 비자확인 사인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저먼윙스는 온라인체크인 후 보딩패스를 프린트 해가면 다시 또 체크를 받을 필요가 없어서 편리했다. 도대체 라이언에어는 왜 비자 및 여권체크를 두번 하는거지?

저가항공사 답게, 국제선 임에도 불구하고 물조차 사먹어야 한다. 

독일로 돌아가는 비행기라 승객이 많지 않아서 널널한 비행기를 조용한 분위기에서 타고 갈 수 있었다. 앞좌석과의 간격도 넓직했다. 


비행기로 뒤셀도르프를 갈때 유의해야 할 것



게으름을 피우다 뒤셀도르프 호스텔의 빈자리를 모두 놓친 나는...  시급한 대책이 필요했다. 첫 도시부터 노숙을 할 수는 없지않나.

이탈리아 비첸차를 소개하는 글에서 AirBnB로 현지인의 집에서 숙박하는 것을 짧게 소개한 적이 있다. 

2015/02/16 - [이탈리아여행] 햇빛보석을 품은 도시, 비첸차

하지만 이번엔 에어비엔비조차 저렴한 방이 없었다. 아마 이때 뒤셀도르프에서 무슨 행사라도 있었나보다.


더이상 선택권이 없으니, 호텔이든 AirBnB든 가난한 여행자에게는 다소 사치스러운 숙소라 할지라도 얼른 예약을 해야할까.. 

위기는 기회라고 했던가. 그때 나에게 떠오른 묘안이 있었으니..!

이번 글을 통해 새로운 여행의 기술을 소개 하고자 한다. 

그것은 바로 Couch Surfing!


Couch Surfing



- 카우치서핑의 역사

카우치서핑은 보스턴의 케이지 펜튼이라는 남자가 아이슬랜드로 여행을 가기 전에, 좀 더 싼 여행을 위해서 1500명의 아이슬랜드 대학교의 학생들에게 자기를 재워줄 수 있냐는 메일을 보냈는데, 50여통의 재워줄 수 있다는 답장을 받게 됨으로써 시작되었다. 보스턴으로 돌아온 케이지 펜튼은 카우치 서핑 프로젝트를 구체화하기 시작했다.

[Wikipedia]

http://www.couchsurfing.com/

- 카우치서핑이란

소파를 통해 파도타기를 한다는 그 이름처럼, 현지인의 집에서 소파나 남는 침대 등을 빌려서 숙박을 해결하는 방법이다.

AirBnB와 다른 점은, 숙박비가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렇기에, 편안한 잠자리가 보장되지 않을 수 있고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 노출 될지도 모르는 불안을 갖게된다.


카우치서핑은 비영리 커뮤니티다. 궁극적인 목적은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특히 현지의 문화를 현지인을 통해 경험하며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구성한다는 데에 있다.

보통 카우치서핑의 호스트는 다양한 사람을 만나고, 자신의 도시를 안내해 주려는 순수한 목적으로 소파나 빈방을 내어준다. 그리고 그런 친절을 경험한 게스트가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면 본인 역시 호스트가 되는 경우가 많다.

다만, 여자 게스트는 남자 호스트의 집에 머무는 것에 다소 신중해야 할 필요가 있다. 낯선 사람의 집에 들어가는 것은 어쨌건 위험이 있기때문에, 이용자끼리 서로의 후기를 남기고 페이스북 아이디를 연동시켜야 하는 등 커뮤니티 내의 예방조치가 있다.

그렇다 해도, 갑자기 호스트와 연락이 안되거나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 할 수 있기 때문에, 카우치서핑을 할 수 없게 되었을 때의 대안책을 마련해 두어야 한다는 것이 유경험자들의 말이다.


매번 여행마다 시도에만 그쳤던 카우치서핑에 다시 도전해 보기로 했다. 홈페이지에서 뒤셀도르프의 호스트를 찾아봤다.

그러다 뒤셀도르프의 호스트 중에 한국인 한 분을 발견 했다. 자신을 소개하는 글에서, 왠지모르게 좋은 분일거라는 예감이 들었고 연락을 했다.

나를 소개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해, 런던의 건축사무소에서 워홀비자로 인턴을 하고 있고, 독일의 건축물들을 보려고 뒤셀도르프에 들른다는 것을 알렸다.

그리고 얼마뒤 답장이 왔다! 마침 이 분이 런던으로 유학을 고민중이셨고, 런던에 대해 물어보고 싶은게 많다며 선뜻 초대를 해주셨다.


그렇게 뒤셀도르프에서 MJ누나를 만나게 되었다.

남자와 여자. 선입관을 가지고 본다면, 누군지도 서로 모르던 남녀가 같은 방에서 잔다는 건 좀 이상한 일 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순수하게 새로운 사람을 사귀고 여행비를 아낀다는 점에서, 그리고 우리 모두가 지구를 여행하는 여행자라 생각한다면 서로 도움을 주고 받는 동반자이다.

그렇다. 변명이 구차하다. 어째든 누나 덕분에 Levent, Teoman, Gero등의 친구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고, 뒤셀도르프에 대한 행복한 기억을 남길 수 있어서 좋았다. 


레벤트와 라인강변에서. 뒤셀도르프의 모기는 매우 Strong하다..!  ©MJ


MJ누나도 스페인 여행에서 처음 경험한 카우치서핑이 좋은 기억으로 남아서, 자신도 집으로 돌아와 카우치서핑을 시작했단다.

한번은 바르셀로나에서 찝쩍거리는 남자 호스트를 만나서 실망스러운 경험도 있다고 했다. 하지만 그런 사정을 카우치서핑 커뮤니티에 올렸고, 다른 친절한 호스트에게 다시 초대를 받아서 다행히 잘 지내다 올 수 있었단다.


카우치서핑을 통해 만난 친구들과 보낸 시간은 이번 여행에서 가장 즐거웠던 시간이었다. 

첫 카우치서핑의 좋은 기억 때문에, 드레스덴에서도 카우치서핑을 시도했지만 호스트가 답장이 너무 늦게와서 아쉽게도 성사되지 못했다.




뒤셀도르프의 건축


뒤셀도르프도 독일의 다른 도시들과 비슷하게 전쟁으로 인해 절반 이상이 폐허가 되었다. 

오래된 건물이 무수히 많은 런던에 있다가 뒤셀도르프로 갔더니 확실히 분위기가 달랐다. 전쟁 후 지어져서 60년 내외의 콘크리트 건물이 많았다.

그런 이유 때문에 같은 유럽임에도 영국보다 시간의 켜가 쌓인 건물의 수가 적고, 재미없는 회색빛 건물만 가득한 구역도 흔했다.

그래서 독일의 도시에 대한 첫 인상이 좋게 다가오진 않았다. 


전쟁이 끝난 후 뒤셀도르프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의 주도로 지정되었고, 그 덕분인지 도시의 규모에 비해 볼 만 한 건축물이 몇 점 있다.

계획 했던 모든 곳을 갈 수도 없었고, 더 좋은 건물들이 있겠지만, 내가 보고 온 건물 중에 몇 곳을 소개하고자 한다.



- 뒤셀도르프 극장 (Düsseldorfer Schauspielhaus) / Bernhard Pfau



SONY | SLT-A57


1959년 국제공모전에서 당선 된 Bernhard Pfau라는 건축가에 의해 1970년 완공 되었다. 

이 건물은 건축가가 유명하거나 건축사적으로 중요한 건물이라고 할 수는 없을 것 같다. Windows7의 배경화면 중 하나인 것으로 가장 유명하지 않을까


SONY | SLT-A57


아주 오래된 건물은 아님에도, 외벽이 흰색이다보니 깨끗이 관리하기가 쉽지는 않은 것 같다.

내외부 모두 흰색 페인트가 칠해진 빌라 라로슈를 방문 했을때, 벽에 기대거나 물건이 닿지 않도록 조심 해달라고 했던 기억이 난다. 


SONY | SLT-A57


SONY | SLT-A57


근대건축에서 흔히 보이는 요소와 어휘들을 볼 수 있다.


SONY | SLT-A57


SONY | SLT-A57


SONY | SLT-A57


당시 이 건물은 유기적 건축의 형식이라고 설명 되었다는데... 내부공간과 동선 그리고 외부가 형태 상에서 서로 유기적이라는 것은 수긍이 가지만, 유기적 건축이라고 자신있기 말하기엔 좀 부족하지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유기적 건축이라는 개념 자체가 모호하기도 하고,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일부 작품에서만 적확하게 들어맞지 않을까싶다


전면의 횡한 광장과는 다르게, 뒷쪽에는 잘 꾸며진 공원이 있다. 추측하건데, 건물이 만들어지기 전부터 있었던 공원인 듯 하다.

푸른 잔디와 나무 덕분에 공원에서 보는 건물의 모습이 더 아름답게 느껴졌다. 푸른 잔디와 파란 하늘 사이에 떠있는 듯한 흰 구름. 자연과 유기적인 건축이 되기 위해 의도 된 것일까.


SONY | SLT-A57




- 쾨-보겐 Kö-Bogen / Daniel Libeskind


SONY | SLT-A57


다니엘 리베스킨트가 설계한 대형 쇼핑몰이다. 이 건물 자체가 Kö-Bogen쾨-보겐이라고 불리는지 지역이 쾨-보겐 인건지 잘 모르겠다.

Breuninger라는 기업이 운영하는 쇼핑몰 인듯 하다. 쭉쭉 찢어진 대각선이 리베스킨트 건물임을 알려준다. 내부를 돌아다녀 보질 않아서 공간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Canon | Canon EOS-1Ds Mark III


굽이치는 곡선은 뒤셀도르프 극장의 대한 존중이었을까. 가로변에 생동감을 주는 역할도 하고 있어서 썩 나쁘진 않다.


SONY | SLT-A57


너무 무겁지 않아보이기 위해서 창과 얇은 수평 루버의 디자인에 신경을 썼다.


SONY | SLT-A57


옆으로 수공간이 있어서 쇼핑을 하던 사람들이 햇빛을 쬐이며 휴식을 취하기에 좋아보였다.



- 뒤셀도르프의 분위기와 짜투리 공간


SONY | SLT-A57


뒤셀도르프에는 소니 픽쳐스 등 일본 기업의 본사가 많이 있어서 독일에서 일본인이 가장 많이 사는 도시라고 한다. 

한국인을 비롯한 동양인도 많이 살고 있으며, 일본식당은 물론이고 한식당이나 한국식료품점을 흔히 볼 수 있다.

일본 기업 외에도 미디어기업이나 패션기업이 많이 입주되어 있다. 그래서인지 고급스러운 취향을 가진 소비자가 많아서 고급 부티끄와 레스토랑 또한 많다고 한다.

 

그럼에도 도시의 크기는 그렇게 크지 않아서, 조금 걸으면 도시를 대부분 둘러볼 수 있다. 같이 다니던 현지 친구들이 하루에도 몇번이나 길에서 친구를 우연히 마주쳐 인사를 나누는 모습을 봤다. 그렇다고 시골 읍내마냥 좁은 건 아니다.

사진에서처럼 이런 짜투리 공간에서 도시의 분위기를 즐기는 모습도 정감 있었다.





- Neuer Zollhof / Frank Gehry


SONY | SLT-A57


뒤셀도르프의 Medienhafen 이라고 불리는 지역에는 각각 다른 외피가 입혀진 세개의 프랭크 게리의 건물이 있다. 1998년 완공되었다.

Medienhafen은 영어로 Media harbor로, 지금도 요트나 배들이 정박되어 있지만,  항구였던 곳이다. 기존에는 창고가 많았지만 재개발 이후 지금은 미디어회사를 비롯한 패션, 디자인 회사가 밀집 되어있다.

라인강과 함께, 정박된 배들이 보이는 좋은 풍광 덕분에 고급 레스토랑들도 보였다.


SONY | SLT-A57


SONY | SLT-A57


석고 마감과 붉은벽돌 마감 건물이 양쪽으로 서있고, 가운데에서 스테인레스 스틸 건물이 그 둘을 반사 한다.


SONY | SLT-A57


입면은 굽이치지만, 창은 가능한한 고개를 쭉 빼고 항구와 라인강을 바라보고 있다.


SONY | SLT-A57


각 건물은 그 형태와 재료에 의해 독특한 개성을 가지고 있지만, 1층에서는 레스토랑이나 카페가 운영되면서 도시의 보행자들과 친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


SONY | SLT-A57


재미있는 점은 프랭크 게리가 작업을 하기 전, 자하 하디드가 공모전 우승자로 선정이 되었었다는 사실이다. 지금도 하디드의 홈페이지에는 이 계획안이 올라와 있다.

모형사진이 그 계획안인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결국은 게리의 디자인으로 지어졌다.


하디드의 디자인은 강한 조직문화가 있는 기업의 오피스 건물같다는 느낌이 든다.

게리의 건물은 평범하지 않은 그 이상으로 괴상한 형태이지만, 작고 같은 크기의 창이 반복되기 때문인지 좀더 친밀한 느낌이다. 그리고 각 창마다 사람들이 살고 있을 것 같고 창밖으로 고개를 내밀 것 같다. 주거를 위한 건물이라는 인상을 준다. 사실 게리 건물로 이정도면 얌전하다. 


처음 뒤셀도르프에서 이 건물을 봤을때는, 불필요하게 비뚤어진 곡선으로 낭비되었을 공사비와 수고를 생각하며, 이 건물을 깍아내리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그런데 지금 다시 사진을 보면서 생각을 하다보니, 그리고 하디드의 안을 보고나니.. 꽤 나쁘지 않은 오피스 건물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 하디드껀 별로였어.

관청으로 이런 값비싼 건물을 지을 수 있었다는 사실도 놀랍다. 폐허가 된 도시에 활발한 분위기와 다채로운 디자인을 주기위함 이었을까. 시민들의 반대는 없었는지. 



SONY | SLT-A57


게리 외에도 시선을 사로잡는 건물들을 볼 수 있다. 항구 였음을 기억하게 하는 형태도 있고 설치작품을 통해 생동감을 주고 있는 건물도 있다.

런던의 카나리워프도 항구였던 곳이 지금은 금융회사들이 집중 된 구역이 되었는데, 둘을 비교해서 보는 것도 재미있다. 하나더 덧붙여 비교해 보자면 파리의 라데팡스!



SONY | SLT-A57


라인강의 기적.. 여기가 바로 그 라인강이다. 그리고 라인타워에서 그 강을 내려다 볼 수 있다.



- Altbier알트비어


SONY | SLT-A57SONY | SLT-A57


뒤셀도르프는 Altbier알트비어(Old Beer)로 유명한 곳이다. 독일에서도 북서부 지역을 벗어나면 보기 힘든 맥주다.

알트비어는 켈트족과 게르만족이 신석기부터 만들어 오던 맥주가 이어진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고, 저온에서 발효되는 Lager와 비슷하지만 그보다 전의 발효방식을 가진 맥주라서 오래된 맥주Altbier라고 부른다는 이야기도 있다.

에일 효모가 사용되는데, 독일 북서부의 서늘한 기후 덕분에 더 낮은 온도로 발효와 숙성이 이루어 진다고 한다.

에일과 라거의 두가지 성격을 모두 가진 덕분에, 에일의 쌉쌀한 맛과 라거의 바디감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

가까운 도시인 쾰른의 쾰슈가 좀더 유명한데, 뒤셀도르프 사람들은 알트비어에 대한 자부심이 굉장히 강해서 누가 쾰슈를 마시면 이상하게 쳐다본다고.


그런데 중요한 사실은,

맛이 별로였다. 내 개인적으로는. 그래도 영국에서 간혹 맛보는 더럽게 쓴 에일 보다는 나았다. 

그렇게 쓴 에일을 즐겨 먹는 사람들도 있으니, 뒤셀도르프 사람들은 깊은 역사의 풍미와 바디감이 있는 이 맥주를 고집하고 자부심을 갖는 것이 이해는 간다.

구시가지에는 지금도 몇몇 양조장이 남아있고, 그 앞에서 알트비어를 맛보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뒤셀도르프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하며



SONY | SLT-A57


SONY | SLT-A57


첫 도시인 뒤셀도르프에서의 이틀은 날씨가 참 좋았다. 좋은 정도가 아니라 햇살이 너무 뜨거워서 바로 선크림을 사야했다. 

그 이후에는 흐리거나 비가 왔고, 돌아오는 공항에서 액체류 100ml 제한 때문에 선크림은 고대로 쓰레기통으로 들어갔지만.


이틀밤을 계속 뒤셀도르프의 친구들과 늦은 새벽까지 놀러다니느라, 뒤셀도르프에서 보려고 했던 건물을 몇개 보지 못했다.

그 다음날 피터 줌토르가 설계한 아주 작은 교회를 보러 시골마을로 가는 일정도 포기해야 했다. 애초에 찾아가기 너무 힘든 곳이긴 했다.

하지만 미련이나 후회는 없다. 

여행에서 이보다 더 인상적인 기억을 남길 수가 있을까. 영화 비포선셋 같은 일이 일어난다면 또 모를까.

친구들을 만나러 뒤셀도르프를 또 갈 수도 있을테고, 그때는 뒤셀도르프를 더 깊이 알 수 있을 것 같다.


SONY | SLT-A57


쾰른으로 가야했던 날 아침, 약간은 늦잠을 자고 일어나서 누나가 바질 페스토로 만들어준 파스타를 맛있게 먹고 길을 나섰다.




안도 다다오의 Langen Foundation을 비롯한 Raketenstation과 Essen의 Zollverein도 뒤셀도르프에 머물면서 다녀왔지만, 워낙 내용과 사진이 많아서 따로 포스팅을 하려고 한다.

다음편에 계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rchist _Teo 트랙백 0 : 댓글 10

X Teo


SONY | SLT-A57Vicenza의 아침


지난 9월, 18일 간의 일정으로 이탈리아를 다녀왔다.

각 도시마다 여행경로와 사진 등을 블로그에 쓰려고 했으나.. 그 많은 사진과 데이터를 정리하기가 힘들어 미루고 미루다보니 어느새 5개월이나 지나버렸다.


우선, Vicenza 만큼은 많은 사람들이 조금이라도 더 정보를 얻을 수 있으면 하는 바람에서 이 글을 쓰게 되었다.


비첸차는 이탈리아 북부의 아주 작은 도시이지만, Andrea Palladio의 건축물들이 많은 것으로 잘 알려져있다.

바르셀로나가 가우디의 도시라면, 비첸차는 팔라디오의 도시 인 것이다.



SONY | SLT-A57

Andrea Palladio (1508 ~ 1580)


팔라디오는 비첸차와 베네치아 사이의 파도바 출신으로 주로 비첸차에서 활약했다.

비트루비우스와 알베르티의 저서를 연구하여 당대 건축의 권위자가 되었다. 

팔라디오는 설계한 건물만으로도 건축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지만 1570년에 《건축 사서》를 출판하면서 진정한 명성을 얻는다. 동시에 고전 건축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전파하는 유용한 수단이 되어 팔라디오 양식(Palladianism)을 정립하는 계기가 되었다. 《건축 사서》는 간결한 형태의 문장과 다양한 도판을 활용하여 건축에 관한 최초의 대중서로 볼 수 있다.

1994년과 1996년에 ‘비첸차 시와 베네토 주의 팔라디오 빌라’(City of Vicenza and the Palladian Villas of the Veneto)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록되었다.


출처 : Wikipedia



Google Map의 장소 '저장'기능은 PC와 스마트폰에서 동시에 활용가능 하기때문에, 여행 계획과 길찾기에 유용하다.

지도에 ★표시가 된 곳의 대부분이 비첸차 내에서 볼 수 있는 팔라디오의 건축물이다.


팔라디오의 건축물은 비첸차, 파도바, 베네치아 등을 포함하는 Veneto 지역 곳곳에 분포되어 있지만, 특히 비첸차 도심에 20채 이상이 밀집되어 있고 아주 작은 도시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건물은 도보를 이용해 찾아 갈 수 있다.



열차를 이용해서 밤늦게 비첸차에 도착해서 역앞으로 나온 나는, 가로등 불빛 말고는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 깜깜한 도시의 모습에 적잖이 당황했다.

지도에서 보이는 것 처럼, 기차역 바로 앞에 공원이 있고, 중심가는 조금 걸어들어가야 나오기 때문이다.


로마나 밀라노 등의 대도시처럼 소매치기나 집시가 많은 도시가 아니기때문에 조금은 안심해도 될거라 생각한다. 안심은 해도 방심은 금물!


북쪽으로 올라가다보면 금새 포탑이 보이고 도심으로 접어들게 된다.


SONY | SLT-A57

SONY | SLT-A57


어림짐작으로도 수백년이 지나보이는 르네상스풍의 석조건물들이 하나 둘 보이기 시작하고... 그리고 어느새!!



SONY | SLT-A57

Pasillica Palladiana가 보인다!



SONY | SLT-A57


어서 숙소에 체크인을 해야 했지만 금새 발을 뗄 수 없었다. 조명도 참 잘 해두었다는 생각이 든다.


바실리카 팔라디아나는 모르고봐도 너무 아름답고, 알면 알 수록 그 아름다움에 입을 다물 수가 없다.


우선은 숙소로 발걸음을 옮긴다.


비첸차에는 저렴한 호스텔이 단 하나 밖에 없다. 


Ostello Olimpico Vicenza

국제호스텔연맹에도 가입된 곳이고 합리적인 가격과 시설 등을 갖추고 있기에 지내기에 무리가 없는 곳이다. 1박에 21유로 정도다.

단, 숙소예약이 늦으면 경우에 따라서는 자리가 없을 수도 있기때문에 미리 예약을 해두어야 겠다. 호스텔스닷컴 등에서 예약할 수 있다.


나는 2박을 예약해야 했으나 실수로 1박만 예약한 사실을 뒤늦게 알아서, 1박은 AirBnB를 통해 알게된 집에 머물렀다.

비첸차에서 저렴한 AirBnB 방은 20~25유로 정도면 구할 수 있다.


AirBnB

도미토리의 불편함을 생각하면, 여행 중 몇번 쯤은 약간의 돈을 더 내고 개인공간에서 편안한 휴식을 갖는 것도 좋다.

AirBnB는 특히 호스텔이 없는 소도시에서 가장 유용하다

호스트에 대한 정보와 이용자들의 후기를 볼 수 있기 때문에 위험성도 거의 없으며, 대부분 돈을 벌기위한 숙박업을 한다기 보다는 남는 방을 제공하는 것이므로 때로는 생각보다 방이나 집이 매우 좋을때도 있다.

내가 이용했던 곳은 Melinda의 집인데 더블침대에 저렴하고 깔끔하기까지 한 방에서 아주 편하게 보냈다.


비첸차는 아니지만 Siena에서 만난 AirBnB 호스트 Vincenzo의 집은 정말이지 호화스러울 정도였다. 특히 그는 내가 묻지도 않았는데 저렴한 슈퍼마켓, 멋진 레스토랑 등 시에나 곳곳을 알려주었고, 그가 알려준 시에나 근교 San Gimignano는 기대하지도 않았던 발견이었다. 

이런 것이 바로, 실제 그 지역에 살고 있는 호스트로부터 틀에 박히지 않은 지역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AirBnB의 큰 매력이다. 


비첸차 Melinda의 더블베드룸 - https://www.airbnb.co.kr/rooms/3983023

내가 갈땐 없었는데, 싱글베드룸은 좀더 저렴하게 이용 할 수 있다. 


위치는 Ostello Olimpico 호스텔이 올림피코 극장 바로 옆에 있고 시내를 좀더 편하게 다닐 수 있다. 

대신 기차역에서는 Melinda의 집이 더 가깝다. 낮에는 기차소리가 꽤 들리지만 밤중에 불편은 없다. 


SONY | SLT-A57



호스텔이나 관광안내소에서 비첸차 관광안내지도를 얻을 수 있다.


아래는 나의 스캔본. 클릭하면 원본사이즈로 확대됨.


© Provincia di Vicenza


© Provincia di Vicenza


비첸차에서의 첫 일정은 Villa La Rotonda로 정하고 아침 일찍부터 길을 나섰다.


상쾌한 기분으로 아름다운 비첸차의 아침 출근길을 마주 했으며 예쁜 오솔길을 따라 걷기도 했다.


내가 비첸차에 머무른 동안 날씨가 너무나 완벽했고, 그저 매일같이 뜨는 태양이지만 이 날은 왠지모르게 특별했다. 


그래서, 작은 도시 비첸차는 나에게 햇빛을 담은 보석같이 아름다운 곳으로 기억에 남았다.



SONY | SLT-A57

무려 무궁화가 가로수.


SONY | SLT-A57


SONY | SLT-A57


SONY | SLT-A57


SONY | SLT-A57




Villa La Rotonda


빌라 로톤다는 팔라디오의 작품 중에 가장 유명한 작품이다.


월요일에는 관람이 불가능하고, 건물 내부는 수요일과 토요일만 공개한다.

오전 2시간, 오후 3시간 정도로 제한적이며 경우에따라 변동이 있으므로 방문가능한 시간을 잘 확인해야 한다.


Villa La Rotonda Official Site 


마침 수요일에 비첸차에 있었던 나는, 오전 내부공개 시간에 맞춰 빌라 로톤다로 향했다.


도심에서 다소 떨어져 있지만 걸어서도 충분히 갈 수 있는 거리다. 역앞에서 버스를 타고 인근까지 갈 수도 있다.

여행을 할때 때로는 불필요할 정도로 많이 걸어다니는 나는, 당연~히 걸어서 갔다.


SONY | SLT-A57


빌라 로톤다로 걸어가는 길에 Villa Valmarana ai Nani라는 집도 있다.

난쟁이 조각상들이 굉장히 많아서 지어진 이름이다.


딸이 난쟁이여서 시종들을 모두 난쟁이로 고용해 딸이 자신이 장애인이라는 것을 알지 못하게했다는 전설이 있다.

그러다가 말타고 지나가는 멋진 남자를 보고 사랑에 빠졌다가 자신이 장애가 있다는 것을 알게되고는 자살을 했고, 그 시종들이 모두 슬퍼하다가 돌이 되었다는... 슬픈 결말로 마무리된다....


내부 벽화로 유명한 집이기도 한데, 입장료도 있고 로툰다를 가는게 우선이기에 패스.



SONY | SLT-A57


내가 막 도착할때 정문이 열렸다. 기다리고 있던 많은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아이처럼 기뻐하며 뛰어가는 모습이다.


유럽에서는 나이많은 노부부가 함께 손을 잡고 여행을 다니는 것을 꽤 많이 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앞으로는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이 되지 않을까?


SONY | SLT-A57


팔라디오의 제자, Vincenzo Scamozzi가 추가로 지은 건물을 오른편으로 두고 예쁜 정원길을 따라 오르막을 오른다.


저 멀리 드디어 바로 그!! 빌라 로툰다가 눈에 보인다!



SONY | SLT-A57


팔라디오의 건축 자체가 후대에 많은 영향을 미쳤지만, 그 중에서도 빌라 로툰다가 가장 유명하고 또 가장 큰 영향을 준 건물이다.


팔라디오의 건축양식이 영국에서 가장 큰 각광을 받았고 팔라디아이즘 이라는 이름까지 갖게됐다.

지금도 RIBA영국왕립건축가협회를 비롯해서 영국이 팔라디오에 대한 도면과 자료 등의 굉장히 많이 가지고 있다.


그리고 영국의 팔리디아이즘이 미국으로도 그대로 넘어가게 된다.


SONY | SLT-A57


정말이지 로툰다의 사면이 거의 완벽에 가깝게 동일했다.


그리고 또 하나 재미있는 점을 발견 했는데, 각 모서리가 정확하게 동서남북 각 방위를 가르킨다는 것이다.


이것은 각면이 햇볕에 노출되는 시간을 가능한 동일하게 해서 건물의 보존상태를 최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실용적인 이유도 가지고 있다고 한다.


4면의 모습이 동일한 것 뿐만 아니라 방위까지 정확히 맞춘 모습을 보고 순간 소름이 돋았다.


© Google



 

SONY | SLT-A57




간혹, 다 둘러봤음에도 불구하고 도무지 발길이 쉽게 떨어지지 않는 건축물을 만날때가 있다. 빌라 로툰다 처럼. 




SONY | SLT-A57


각 면의 차이점이 있다면 패디먼트 아래에 적힌 현판의 글이 다르다는 정도?



SONY | SLT-A57


SONY | SLT-A57


사방으로 탁 트인 언덕위에 자리잡고 있는 빌라 로툰다는 정말 그 위치부터 걸작이 나올만한 곳이었다.


저 멀리 Santuario di Monte Berico 도 보인다.


저기를 지름길로 가겠다고 까불다가 산을 하나 넘었다... 내가 미쳤지...



SONY | SLT-A57


내부의 사진 촬영은 엄격하게 금지된다. 특히, 카메라는 비닐에 넣어서 들고다녀야 한다;


팔라디오가 완공을 한지 한참 뒤에 화려한 벽화들이 빈틈없이 빼곡히 그려져서 내부는 엄청나게 화려하다.


사방으로 트인 전망을 바라보며 여러사람들이 함께 연회를 즐겼을 상상을 하니, 정말 부러워서 미칠 지경이었다.


지금도 빌라 로툰다를 통째로 빌려서 행사를 갖는 것이 가능하다. 물론 돈이 많아야겠지.


윗층은 아예 올라갈 수가 없어서 침실은 구경할 수 없다. 




기념품 가게에서는 팔라디오의 작품들의 프린팅 된 티셔츠, 수건, 엽서 등의 기념품을 살 수 있는데 생각보다 괜찮은 물건들이 꽤 있다.


결국 나는 티셔츠 하나와 엽서를 몇 장 샀다.




- 1부 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rchist _Teo 트랙백 0 : 댓글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