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화과

2014.06.19 09:09 from Teo/Essey


어릴적,

외할아버지 집 마당에는

포도, 석류, 무화과 열매가 열렸다.
외사촌동생들이 생기기 전까지
그 알알이 열매는 모두 내 차지였다.

그중에서도 달달한 무화과를 가장 좋아했다.
마트에서는 쉽게 볼 수도 없고, 외할아버지 집에서만 먹을 수 있기에 더욱 그랬다.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가,
자식들과 가까운 곳에 살기 위해 아파트로 이사를 하신 이후로 더이상은 달콤한 무화과 맛을 볼 수 없었다.


이 먼 곳 영국에서,
매일 걷는 집앞 골목에 무화과 열매가 떨어진다. 

나를 위해 무화과를 따주시고
명절에는 내가 좋아하는 음식을 따로 빼놓으셨던 외할아버지.


무화과를 보면 늘 외할아버지 생각이 난다.


2014.6.17 런던에 온지 두 되던 날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eo > Esse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핍  (0) 2014.11.04
1.2  (0) 2014.06.28
무화과  (4) 2014.06.19
콘치타 부르스트Conchita Wurst의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 우승  (2) 2014.05.11
동아리 이야기  (2) 2014.04.03
기차  (2) 2014.02.17
Posted by Archist _Teo 트랙백 0 : 댓글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