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기자님과 연락을 한 후 급하게 베니스로 가기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항공권, 교통편, 숙박 등을 알아봤지만 지금 상황으로는 갈 수 있을지 미지수다..




유럽여행 중인 수빈이가 런던을 떠나기 전 오늘 만나기로 했다!!


수빈이를 런던에서 만나다니!!!


12시쯤 만났는데, 둘다 배가 고팠고 비도 피할 겸 펍에 들어갔다.


이젠 피쉬앤칩스가 진짜 별거 없는 음식이라는 생각이 들지만, 맥주랑 먹기엔 괜찮은 음식이라 생각한다.


수빈이가 아직 먹어보지 못했다길래 하나를 시키고, 그리니치에서 괜찮았던 기억이 있는 고기파이도 하나 골랐다.


이번엔 치킨으로 먹었는데, 처음엔 담백하고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으나 먹다보니까 좀 짰던거 같다.



Apple | iPhone 5



밥을 먹고 리젠트파크로 향했다.


원래 계획은 리젠트파크를 보고 프림로즈힐에 올라 런던 시내를 내려다보려고 했으나..


하루종일 비가 와서, 어째야하나 고민을 하다가ㅜ 다른 곳이 떠오르지 않아서 일단 리젠트파크로 갔다.


다행히 비는 좀 약해졌다.





리젠트파크를 가기전에, 누군가 말해주지 않는다면 절대 알 수 없는, 드라마 셜록의 촬영지에 들렀다. 


흠즈와 왓슨이 사는 곳은 베이커스트릿 221b다. 하지만 드라마 촬영은 베이커스트릿이 아니라 유스턴역에 좀더 가까운 쪽에서 촬영 했다.


역시나 정말 별거 없


실제 베이커스트릿 221b는 현재 셜록 홈즈 박물관으로 활용하고 있고,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이다.


SONY | SLT-A57

Apple | iPhone 5


왼쪽이 촬영지, 오른쪽이 실제 베이커스트릿 221b.





리젠트파크는 나도 한번 가본게 전부였다. 처음보는 곳도 많았는데.. 하아... 역시 최고다..!


비도 오고 수빈이가 뮤지컬을 보러갈 시간도 많이 남지 않아서, 프림로즈힐은 가지 않기로 했다.

Apple | iPhone 5



수빈이가 헬싱키대학 도서관에 너무 큰 감명을 받아서, 도서관 건축에 관심이 많았다.


그래서 몇주전에 가보았던 British Library에 데려갔다. 가운데에 King's Library와 홀이 인상적인 도서관이다.


감탄꾼 유수빈 답게 감탄을 많이 해서 괜히 내가 흐뭇했다ㅋㅋㅋ




King's Library 옆에서 커피를 한잔씩 마셨다. 내가 왠지 모르게 피곤해서 카페인이 필요했다ㅜㅜ


땡길때 먹어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런던에서 먹은 커피 중에 내 취향에 가장 가까운 커피였다! 다음에 또 먹어봐야지.


날씨가 좋지 않았고 내가 미리 계획을 잘 짜두지 못해서 많이 아쉬웠다.


Apple | iPhone 5




수빈이가 뮤지컬을 볼 시간에 다시 코벤트가든으로 데려다주고 나는 Monmouth Coffee를 찾아갔다.


런던에서 커피가 맛있기로 유명한 곳이다!! 영국은 낙농업이 발달해서 그런지, 커피보다 우유의 맛이 더 강하다.


커피의 향이나 맛이 내 취향과 맞는 곳이 잘 없다. Monmouth에서 노트북으로 베니스 항공편과 교통편 등을 알아보려고 했는데


30분뒤에 문을 닫는다길래, 다음을 기약하고 서점Foyles에 있는 카페로 갔다. OH형이 추천해준 곳인데, 아늑하고 커피맛도 괜찮다.



Apple | iPhone 5



센트럴에서 시간을 보내다가 매니저님이 가게에 오실 시간에 가게로 갔다.


지난주에 월급이 정산되어서 은행 수표가 나왔지만, 나는 은행 계좌가 없어서 현금화 시키는 것이 불가능했다.


매니저님이 직접 은행에서 돈을 찾아서 주기로 하셨고 오늘 드디어 받았다!!! 한달을 채 일하지 못해서 이번달 월급은 552.13파운드!!







·짧은 런던 일정에서 나를 위해 시간을 내어 준 수빈이이게 고맙다.


·작은 것에 행복해 할 줄 알고, 감탄 신봉자 수빈이의 긍정 에너지가 고맙다.


·리젠트 파크는 다시봐도 정말 환상적이다!! 이런 멋진 공원을 즐길 수 있게 해준 리젠트 왕자(조지4세)와 런던에게 고맙다.


·수빈이에게 작은 심부름을 부탁했는데, 기꺼이 해 주어서 참참참 고맙다!


·매니저님이 은행수표를 현금으로 바꿔서 월급을 주셨다. 고맙습니다!







하루에 고마운 일 다섯가지를 적기로 했는데, 점점 그냥 일기가 되어가는것 같다. 불평과 불만도 자꾸 적게 된다. 어렵군ㅜㅜㅋ



Posted by Archist _Teo 트랙백 0 : 댓글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