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May 2014



무한도전의 선택2014는, 내 개인적 생각으로 현재진행형의 전설이다.

각 지역별 투표장면이 나오는데 괜시리 마음이 찡했다. 어린아이들까지도 이런 중요하지도 않은 투표를 했다.

선거인들이 각 후보별 공약에 진지함을 보이는 모습을 봤다.
 
우리나라의 정치에도 희망이 있다고 느껴졌다.

이번 6.4지방선거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 같다.

사회적 이슈를 환기시키고, 선거를 축제로 만들며, 더불어 거기에 웃음까지 주는 방송이었다.

지지난주 부터 방송 중인 무한도전 선택2014. 전세계에 이런 방송이 있을까? 정말 무한도전만이 할 수 있는 방송이 아닌가 싶다.



집주인이 그저께 월세를 받으러 오는걸로 약속을 했었다. 그런데 한시간도 넘게 지나서야 못온다고 문자가 와서는 미안하단 말 한마디 없었다. 

계좌로 보내주면 안되겠냐며. 나도 다시 시간 잡기가 싫어서 그러겠다고 했다.

나중에서야 생각해보니, 송금 수수료가 얼마나 들지부터 은행에 가야한다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였다.

그런데 오늘 다른 방 뷰잉 때문에 집주인이 집에 왔더라. 그냥 직접 줘버리고 끝나서 고맙다. -_-* 이것도 고마운게 맞다면.



오늘 날씨가 너무너무 쨍쨍했다.

그래서 괜시리 평소보다 옷을 차려입고 싶었고, 선글라스를 끼고 싶었다.

그래서 차려입고, 선글라스를 끼고!

출근을 했다.....

Apple | iPhone 5





일하는 식당에 손님이 끝없이 몰아닥쳤다. 식당 밖으로 줄이 끊이질 않았다.

하지만 HS형이 난 오늘 설거지를 하라고 했고, 설거지는 비록 힘들긴 하지만 별 생각없이 묵묵히 하면 되는 일이라 좋은 점도 있다.

오늘처럼 바쁠때 홀에서 일을 했다면 분명 또 한두가지 실수를 했겠지.

나 편하라고 시킨 일은 아니였지만, 우리 식당을 위해서나 나 개인을 위해서도 형의 판단은 좋은 결정이였다.




HS형, 그리고 아직도 말을 놓지 못한 JW와 일이 마친 후 맥주를 한잔 했다.

영국에서 이번에 석사를 졸업하는 형, 홍대에서 자동차디자인 관련 전공을 하다가 호주를 거쳐 영국을 온 JW.

런던에 온 이래 처음으로 진로와 살아가는 방식에 대한 진지한 이야기를 했고, 힘이 되는 이야기도 많이 들을 수 있었다.




· 무한도전에게 너무 고맙다.


· 집주인에게 직접 방세를 낼수 있어서 은행 가는 스트레스가 사라진게 고맙다.


· 쨍쨍했던 오늘 날씨가 고맙다.


· 경험이 많은 형의 현명한 판단이 고마웠다.


· 늦은 시간 함께 맥주를 마시며 좋은 이야기를 나누었던 이들에게 고맙다.

Posted by Archist _Teo 트랙백 0 :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