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Teo



Mike가 보여준 디벨롭의 중요성


재미있는 프로젝트가 하나 생겼다.

봄이 오기 전 까지 300명 규모의 학교 기숙사를 완공해야 하는 프로젝트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빠른시일에 완공을 해야한다는 것이기에, 모듈러공법을 이용하기로 했다.


나는 도움이 필요할때마다 이 프로젝트를 돕고있다.

프로젝트의 최초에는 소장님이 스케치 한 여러개의 옵션을 3개로 추려서 Mike, Antonio 그리고 내가 각각 하나씩을 맡아 최대 몇명의 학생을 수용할 수 있는지를 테스트 했다.

아쉽게도, 내가 테스트를 하던 옵션은 가망이 없었다ㅋㅋ 공용공간과 외부공간으로 인해 잃게되는 면적이 너무 많아서 300명을 수용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제한된 대지면적에서 창을 가지는 방의 수를 늘리기 위해서는, 내부에 중정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내부에 중정을 가지고 있는 디자인 옵션은 Antonio가 진행하고 있었다.

안토니오가 모듈을 채우고 공간구획을 한 결과는 꽤나 인상적이었다. 단순하면서 깔끔했고 건물 측면에는 방을 배치하지 않아서, 가깝게 붙은 옆건물과 창이 마주보게 될 일도 없었다. 그와 동시에 우리 셋중에 가장 많은 학생을 수용 할 수 있었다.


Mike의 옵션은 Antonio의 것 보다 수용 할 수 있는 학생 수가 적었고, 여러가지 문제점과 부족함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난 당연히 안토니오의 안으로 진행 되겠구나 생각했다.


그런데 디벨롭을 거듭 할 수록, 마이크의 안이 점점더 흥미로운 점을 가지기 시작했다.

기존에는 직사각형의 모듈을 디자인옵션에 채워넣어서 수용인원을 계산했지만, 마이크는 더많은 학생을 수용하기 위해 모듈의 형태를 바꾸었고, 싱글룸과 더블룸이 하나씩 붙어서 또 하나의 모듈이 되는 체계를 만들었다. 덕분에 평평하게 펼쳐져있던 입면이 요철을 가지면서 흥미로운 외관이 되었다. 외부와 접하는 표면적이 늘어났기에 더 많은 방이 채워질 수 있는 형태였다.


마이크는 가끔 책임감없이 프로젝트를 내팽겨치고 퇴근 해버릴때가 있어서, 보조역할 정도를 하던 내가 (머리에서 스팀을 내뿜으며) 프로젝트를 마무리 지을때가 종종 있다.

그럼에도 이럴때 보면 참 열의가 있는 친구이고... 알다가도 모르겠다.

그냥 건축에 대한 열정만큼이나 여가시간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봐야할 것 같다. 소장님과 마이크는 그 부분에서 약간의 가치관 차이가 있다.



안토니오와 마이크의 안을 건축주에게 보냈고, 건축주는 흥미로운 외관을 가진 Mike의 안을 선택했다.


처음에는 분명히 Antonio의 안이 최선이었는데, 디벨롭을 거듭 할 수록 역전되는 과정이 흥미로웠다.

학교에서 프로젝트를 진행 할 때, 가장 재미있는 것은 초기에 컨셉을 잡을 때다. 그 후에 평면을 짜고, 패널을 만들기위한 후반 작업으로 가면 점점 지쳐가게 된다.

하지만, 페이퍼아키텍쳐가 아닌 '건축'을 위해서는 컨셉을 잡는 초기작업보다 그것이 제대로 작동 할 수 있는 '건축'으로 만드는 과정이 더 흥미로울 수 있고 또 가장 중요하다.


창작이라는 것이 모두 그런 점을 닮은 것 같다.

순간의 영감으로 짜잔하고 나타나는 멋진 결과물도 있지만, 처음엔 별 가치없게 느껴졌던 것에 정성이 들어가 다듬어지면서 썩 괜찮은 결과가 되기도 하기 때문이다.


혹시 내가 맡아서 진행하던 그 가망없어보이던 디자인 옵션도, 마이크 이상의 열의로 디벨롭을 했더라면....??




Open House London 2015


작년 오픈하우스 기간에는 이탈리아 여행 중이었고, 그리고 올해 다시 오픈하우스가 돌아왔다.

영국 총리가 생활하고 업무를 보는 다우닝가 10번지를 비롯해 거킨, 로이드빌딩, 세인트판크라스 등 런던의 수백여개 건물이 이 행사를 위해 공공에게 특별 개방을 하는 행사다.

런던에만 있는 행사는 아니고, 최근에는 서울에서도 서촌을 중심으로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


나는 우선 거킨과 로이드빌딩을 가고싶었다. 다행히도 각각 오픈하는 날이 달라서 토요일에 로이드빌딩, 일요일에 거킨이 오픈을 할 예정이었다. 


그리고, 토요일 오전 일찍 친구와 로이드빌딩으로 갔다. 그런데 기대와 다르게 사람들이 줄을 서있는 광경이나 건물 내부로 들어가는 모습들이 전혀 보이지 않는 것이다.

뭔가 이상한 기분으로 어쨌건 입구를 향해 가보았더니...

유리문에 공지가 붙어있었다. 필수적인 건물 유지관리 작업으로 인해 올해 오픈하우스에는 참가 할 수 없게 되었다는 안내였다...

당일 아침에 이런 식으로, 먼곳에서 부터 찾아온 사람들에게 이런 식으로 공지를 한다니. 참 너무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급한 유지관리 작업이 생긴 것인지 조차 의심스러웠다.

너무 실망스러웠다..

그리고 다음날 거킨을 찾았다. 8시부터 오픈이었고 나는 친구와 약속시간보다 30분 이른 10시반에 도착을 했다.

어느정도 예상은 했지만 역시나 이미 엄청난 줄이 생긴 뒤였다.

거킨 주변을 도는 것으로 부족해서 거킨을 등지고 빙빙돌아서까지 줄이 있었다. 3시간 정도 기다려야 할거라고 했다.

친구와 함께 입장을 기다렸지만, 오후에 또다른 약속이 있다고 해서, 우리는 그냥 포기를 하고 같이 점심을 먹기로 했다.


그렇다..몇군데 또 가긴했지만 결론적으로 그 어떤 곳도 입장하지 못했다...

더 이상의 후기는 생략한다...


약간의 아쉬움은 있었지만 크게 속상하거나 화가 나지는 않았다. 

사실, 이틀동안 만난 두사람이 블로그를 통해 연락을 주고 받게 된 사람들이다.

두 사람 모두 나에게 처음 연락할때는 한국에 있었지만, 마침내 각자의 결정으로 영국에 오게 되었고 드디어 런던에서 함께 만나게 된 것이다.


JP형을 통해서는 덴마크의 건축대학 환경이나 내가 몰랐던 분야를 알게되었다. 형이 영국에 석사과정을 하러 오게 되기까지의 모든 과정을 들었더니, 역시나 뜻이 있는 사람에게는 길이 열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YE는 영국에서의 어학연수와 인턴을 준비하며 나에게 연락을 한 친구인데, 나보다 어리고 여려보이는 친구가 꽤나 당찼고, 순수한 열정이 예뻐보였다.


주변 사람들 모두가 서로에게 좋은 기운을 주고 받으며, 자신의 길을 걸어가는 것 같다. 내가 그들에게 해준 것은 없지만 왠지 기분이 좋다.




Rooftop Bar



Apple | iPhone 5


요즘 런던에서 꽤 인기를 끌고 있는 것 중 하나가 Rooftop Bar 다. 쉽게 말하면 그냥 옥상술집이다.

지난번 오케스트라를 보러 갔던 주차장 건물의 옥상에서도 아주 좋은 경치를 보면서 술을 마실 수 있는 Bar가 있었다.

2015/09/15 - [Peckham Multi-story Carpark] 주차타워에서 베토벤 교향곡을 듣다.


이곳은 예전 BBC Television Centre 옆에 있는 주차장 건물이라 BBC Rooftop Bar로 알려져 있는 곳이다. 벽이 높아서 경치를 보기는 힘들지만, 쇼파나 드럼통의자 덕분에 좀더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DJ가 선곡하는 신나는 음악을 들으며 좀더 흥이 나는 분위기였다.


이제 일일최고기온이 15도 내외여서, Rooftop bar를 즐기기에는 점점 힘들어질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rchist _Teo 트랙백 0 : 댓글 4